이젠 저평가 은행주를 담아야할때

이젠 저평가 은행주를 담아야할때


네년도 상반기 테이퍼링, 하반기 금리 인상이 점쳐지고 있는 가운데

올해 국내 배당시즌이 도래했다.


11월부터 배당주 주가가 움직일것으로 보고

연말 고배당이 예상되는 은행주중

그 동안 코로나19 하락 이후 이전 주가를 회복하지 못한 일부 저평가 우량주 위주로 접근이 필요하다.



국민, 신한을 필두로한 국내 top3 은행들의 주가가

이미 코로나 이전을 회복했지만


국내 준 국영은행인 기업은행과 우리은행의

주가는 회복을 못함.

그러나 예상 배당률 6% 전, 후반으로

저금리 시대에 매우 매력적인 수익을 선사한다.


테이퍼링과 금리 인상 이슈에서 비교적 자유롭고

2008 금융위기때와는 다르게

은행의 금리 인상으로 인한 수익률 개선으로 오히려 수혜 종목이 될 수 있으며


무엇보다 카카오뱅크등의 인터넷 뱅크가 가져가는 시장이 개인고객 시장인데 반해 기업은행등의 특수목적 은행들은 기업고객이 주 이기때문에

독점적 지위를 유지할 수 있다는점도 메리트가 될것


2
추천
비추
0
수정
  • 덧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