렉키로나주 FDA승인 지연의 원인

렉키로나주 FDA승인 지연의 원인


렉키로나주의 미국FDA 승인 과정이

유럽에 비해 매우 더딘데 그 이유를

언론을 통해 살펴보았고


한마디로 요약하면 미국 FDA의 배타적 자국 기업 우선주의가 원인 이지요.

미국내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는 미국 기업외에는 승인 안되는 상황.


이는 백신 승인 상황을 살펴보면

미국에서 현재 승인된 코로나19 백신은

모더나, 화이자, 얀센(존슨앤존슨 계열)

백신으로 모두 미국 기업입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유럽승인을 받았을 뿐 미국 승인을 받지 못했습니다.


유럽의 바이오 기술력은 미국에 대등한 수준인데도

불구하고(다국적 제약사로 스위스 로슈, 영국 아스트라제네카/ GSK, 프랑스 사노피 등등) 미국에 승인된 치료제는


-항체치료제

길리어드, 리제네론, 일라이릴리, VIR(미국) & GSK(유럽)

-중증치료제 긴급승인 심사중 기업 NRX(미국) & 릴리프(이스라엘)

-경구용 치료제 머크(미국)

-흡입형 임상 인할론(미국) & 셀트리온(대한민국)등


모두 미국기업이거나 미국기업과 협력 개발입니다.


셀트리온 역시 미국 승인 신청 단계에서 이런 사실을 인지 하였기에 흡입형 치료제는 협력 개발을 택한것으로 보입니다.


결론적으로 미국 FDA 승인 코로나 백신과

코로나 치료제는 미국 기업이 아닌다음에는

어렵다는것 이지요.



이런데도 셀트리온이 미국승인을 고의로 안했다고요?

아니면 무식해서 안했을까요?


좀 상식을 갖고 주식투자를 해야하는데

죄다 무슨 신흥 종교에 가입한듯

정신을 못 차립니다.


주식은 종교가 아닙니다.

대모질도 아닙니다.

투자입니다.

4
추천
비추
0
수정
  • 덧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