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새 제가 글을 잘 안올리는 이유

제대로 된 투자를 하자는 의미에서 글을
올리지만

이제는 공견 나부랭들만이 아니라
일부 셀트리온 강성 투자자들 마저
세뇌 된듯 행동하는것을 보면..

역시 주식 투자라는것은 인간의 본성을 거스른다는 것을
새삼 다시 느끼게 됩니다.

스트레스가 가중되고 투자 이익이 감소되거나
손실이 나면 자꾸
남에게 책임을 전가 하려고 하는것이 인간의 본성 이던가요?

요즘들어 월가의 그루들, 전설적인 투자가들의 전기나 책을 읽으면서 다시 느끼는건
그들의 투자 방법이 사실 대단히 복잡하거나
어려운 내용이 아니라는걸 느꼈네요.

다만 투자라는것이 인간의 본성을 거스르는

이를 테면
지나친 욕심, 두려움과 지루함을 극복해야하고
본인이 온전히 책임을 회피하지 않아야 하기
때문에

쉽지만 매우 따라하기 힘들 다는것을
깨닫게 됩니다.

즉 그들의 비법은 일견 너무 심플해서 비법이라 부르기 민망할 정도 이지만
사실은 그 비법을 적용해서 투자하기는
매우 어렵다는 것 이죠.

한마디로 그들이 알려줘봐야
따라하기 힘들 다는것 이네요.

하지만 이 시장에서 살아남으려면
어렵지만 그들을 따라 해야 합니다.

여러분은 지금 그러고 있습니까?

요새 씽크풀 게시판을 보면 8년전

팍스넷 게시판을 보는듯 하네요.


그때도 이렇게 게시판이 개판이었고
소위 게시판 네임드중 하나였던
주식주신이 셀트리온 5~6만원대 주가에
회사와 경영진에게 악담을
퍼붓고 찬티를 폄하하며
논쟁이 가열되었고
그 후 셀트리온 강성주주들을 주축으로
씽크풀로 이사왔고

결국 8년만에 그때와 비슷한 분위기로 가고 있습니다.

그때나 지금이나 회사는 잘 성장하고 있고
크게 신경 쓸 필요가 없을것 으로 보며

5~6만원이 고점으로 보던 짧은 식견을 넘어
지금의 셀트리온이 존재하듯이

또 한차례 퀀텀점프를 할것으로 저는 믿고 있습니다.

전세계 바이오시장의 성장 및 대한민국 바이오시장의
성장과 더불어 가장 큰 수혜를 받을 기업인
셀트리온에 투자를 하고 있네요.

참고로

지난번에 게시글 올렸지만
사업 회사인 3사 합병
회사와 오너가 급할까요?

이미 홀딩스 합병으로 오너 지분구조를 안정화하고
일감 몰아주기 문제 해결 및 양도세 이연 혜택도 받을 것 인데

사업회사인 셀트,셀케,셀제 3사 합병은
빠른 주가 상승을 원하는
개인 투자자가 급하지 과연
오너가 급한 일일까요?

만일 기사를 통해 개인투자자들이 반대 해서
3사 합병이 부결된다고 하면
주가가 상승 할까요 하락 할까요?

참 답답하군요.

이제 더 이상 게시판에 오는게 꺼려지네요.

주식은 결국 혼자 하는거라더니..

각자 도생입니다.
살아남아 고통의 대가를 꼭 받으시길 빌겠습니다.

1
추천
비추
0
수정
  • 덧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