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의 주가 부침의 이유


그동안 저도 셀트리온 게시판 활동에 많은 시간을
보냈습니다.

그런데 그 당시에는 그게 정의고 사실이라고 믿었던 일이
그렇지 않다는것을 여러차례 느끼게 됩니다.

처음에는 공매도가 적이 되었다가
나중에는 오너가 적이 되었다가
그리고 자신의 의견에 반하는 씽크풀 주주들이
적이 되지요.

도대체 사방에 모두 적을 두고 왜 주식 투자를 하는것 일까요?
안 그래도 어려운 주식 왜 이렇게 힘들게 합니까?

씽크풀을 찾는 이유는 여기서 뭐 대단한 새로운 사실을 알게되거나 투자 지침을 얻기 위해 오는 것이 아닙니다.
그래서도 안되고요.

단지, 우리가 셀트리온에 투자한것이 옳은 일임을 심정적으로 위안받기 위해 오는것 이라고 생각합니다.
게시판에서 언뜻 본 글로 자신의 투자판단을 하는것은 매우 위험한 일이며, 같은 길을 걸어가는 동지로 잠시 위안을 얻어가면 그뿐입니다.



셀트리온의 주가 부침의 이유는 사실 아주 심플합니다.

셀트리온에는 개인투자자비율이 높습니다.
그것도 강성 개인투자자의 비율이 말이지요.
주가 올려주면 고가에 수익실현 할
개인주주들이 많은 기업에 들어올 세력이 많을까요?

셀트리온의 시총이 작을때는 개인투자자비중이 많더라도 개인투자자들의 자금만으로도
회사의 성장성과 호재로
충분히 주가를 밀어올릴수 있습니다.

하지만 회사의 성장이 지속되며
시총이 수십조인 대기업이
되었을때는
개인투자자의 힘만으로
그 거대한 시총을 움직이기 어렵습니다.

즉 주가 상승을 위해서는
큰 규모의 기관자금과
외인 자금이 유입되어야 하는것은
당연합니다.

보통 성장주 헤지펀드의 전략은
그런 개인투자자 비율이 높은
기업에 붙어서 주가 등락을 인위적으로
연출하여 개미의 주식을 갈취하는 방식을
취합니다.

공매도를 쳐서 하락에 배팅하여 수익을 얻고
주가가 적당히 하락하면 주식을 매수하여
상방배팅으로 수익을 취합니다.

결국 양방향으로 수익을 취하며 회사와 개인주주를 괴롭히고 개인주주들의 주식을 약탈합니다.

그렇게 약탈한 주식이 어느정도 수량이 되고
기업의 성장성이 극에 달하면
서서히 출구 전략을 짜죠.
즉 성장주의 주가를 상승시켜 그동안
개인투자자들에게 약탈해온
주식의 매도 수익을 극대화 하는것 입니다.


이는 외인의 국내 기업 투자전략이기도 합니다.

대한민국에 내노라 하는 탄탄한 대기업과 성장기업의
외국인 비율을 보십시요.

적게는 20, 30%에서 50%넘는 지분을 외국인이 보유하고 있습니다.
당장 대한민국 대표기업인 삼성전자만 해도 외인지분이 더 많습니다.

대한민국의 원톱 성장기업, 대기업의 주식을 외국인들이
단기간에 매수해서 50%넘게 보유하고 있을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아주 오랜시간 작업의 결과 이며
주가등락을 반복하다가 그들이 지분을 대량 확보한 순간부터
더 급속도로, 급격하게 상승하였습니다.

그들은 알고 있습니다. 개인은 인내심이 약하고
선동에 약하고, 자금도 부족하다는것을 말이죠

그렇게 백전 백승하던 금융 세력에 가끔은 반기를 드는 기업과 개인투자자들이 있는데

셀트리온이 바로 그런 기업입니다.

이런 기업이 많아지면 금융세력들이 먹구 살기 힘들어집니다. 그러니 죽자 사자 공격하고 누르는것 입니다.

하지만 성장의 시대, 변화의 시대에는 가끔씩 그런 큰 시련을 이기는 기업이 나타납니다.

미국에는 대표적으로 테슬라가 그런 기업이 되었으며
대한민국은 셀트리온이 그런 기업이 된것 이죠.

셀트리온은 국내 뿐만 아니라 국외까지 금융세력
물을 먹인 기업중 하나입니다.

그들이 충분히 주식을 보유하고 있지 않은 기업이기에
당연히 그들의 힘으로 주가를 올려줄리 만무하고

오히려 공매도를 치고 있는 금융세력 및 쩐주는
주가를 억눌러야만 하는 이유가 있을 것 이고요.

즉, 시장의 주요플레이어들의 외면을 받고 있는 실정입니다.
이런 외면을 받고 있는 기업에 선뜻 투자를 해줄 투자사가 있을까요? 테마섹처럼 초기에 적은 투자금으로 1000%가 넘는 높은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다면 업계 평판을 무시하고 달려드는 투자자들이 있을수 있으나
지금은 그러기에 어려운 상황입니다.

이런 상황에서는 개인투자자들이 아무리 불만을 표시한다고 주가를 상승시킬 수 없습니다.
지분을 모아 견제한다고요?
만일 그런일이 일어난다면
호재가 아닌 엄청난 악재가 될겁니다.
경영리스크가 될겁니다.

대한민국 수출 대기업은 물론 이거니와
미국시장에서도 회사를 지속 성장시키는
뛰어난 경영진을 주가가 하락한다는 이유로
해임하겠다는 일은 벌어지지 않습니다.

일부 적자기업은 주가가 경영지표가 될수도 있겠지만
꾸준히 매출과 수익이 나오는 성장기업은 그렇지 않지요.

어떤분은 미국시장을 예로 들던데
애초에 미국 주식시장은
기관 투자자들 위주로 돌아가고
개인투자자들의 영향력은 미미하기도 하거니와

경영실패(매출과 이익의 지속적 축소, 시장점유율의 지속적 축소)가 아닌 다음에야 경영의 일관성을 최대한 존중해 줍니다.
그렇기 때문에 대한민국에서는 말 조차 못꺼내보는
차등의결권 제도 같은 것이 있는 것 이죠.

이럴때는 회사가 묵묵히 자기 일을 잘 수행하여
누구도 이견을 달 수 없을 정도의 결과를
보여주어 정면돌파를 하는 수 밖에 없습니다.

우리는 근로권리를 챙취하기 위한 노동조합도
아니거니와 회사와 오너를 견제해야할 동업자도
아닙니다.

우리는 우리 목적지까지 잠시 기업과 경영자와 동행하는
동행자 입니다.
기업은 우리를 태운 배이며 경영자는 선장입니다.

배가 제대로 된 방향으로 잘 나아가고 있는데
빨리 목적지에 데려다 주지 않는다고
갑자기 선장을 바꾸자고 하면
되는 일 입니까?
아니면 선원과 선장을 견제하기 위해
반란을 일으킨다고 한다면
과연 그 배는 우리가 원하는 목적지로
우리를 데려다 줄 수 있겠습니까?


동행자의 장점은 배와 선장이 내 목적지에 데려다 주기 어렵다고

판단되면 언제든지 배에서 내릴 수 있다는 겁니다.

궂이 그들과 시간과 에너지를 들여 싸울 필요 없이

또 다른 동행자를 택해 내 목적지에 도달하면 됩니다.


투자자로서 우리는 동행자를 잘 선택하여야 하고

그 동행자가 시원치 않으면 빨리 바꿀 수도 있어야 합니다.


제 개인적으로는 저는 셀트리온과 경영진이 아직

괜찮은 동행자로 생각되기 때문에

보유하고 있네요.

2
추천
비추
0
수정
  • 덧글
  • :